나는 그 고양이귀의 소녀의 정체를 알수가 있었다. 그래…

리펠 0 4 0 0
나는 그 고양이귀의 소녀의 정체를 알수가 있었다. 그래 그녀는... "아직은 아냐" 그녀의 작은 목소리와 함께 시야가 암전하기 시작한다. 의식을 놓지 않기 위해 필사적이였지만 거스를수 없는 무언가가 심연으로 끌어당기고 있었다. "언젠가는.. 알게될거야" 그런 그녀의 목소리를 마지막으로 또 다시 의식을 잃었다

0 Comments
그리고 내가 깨어난 곳은 투명한 캡슐 같은 곳이었다 얇은 옷을 입은 내 몸 주위에는 수많은 측정장치 같은 것들이 있었고 투명한 캡슐밖에는 나와 같은 캡슐안에서 잠들어 있는 수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난 그 광경을 멍하니 보고 있다가 서서히 이게 무슨 상황인지 이해하게 되었다 우리는 지구제국이라는 거대한 우주국가에 살고 있고 현제 지구제국은 다른 외계종족과의 전쟁중이었다 그리고 나와 여기에 있는 사람들은 그 전쟁터로 향하는 병사들로 전쟁터가 너무나 먼 곳에 있기에 타임슬립형태로 잠들어서 이동하고 있던 것이었다 하지만 인간의 뇌는 타임슬립형태라고 해도 활동하기에 그 긴 시간동안 무의식상태로 두는 것이 위험하다는게 정설이다 그래서 가상현실이라는 꿈과 비슷한 상태로 만들어 끝없이 자극을 주는게 좋았기에 이런 형태의 타임캡슐안에 잠든 상태로 내가 무의식적으로 바라는 세상을 끊임없이 보여주는 것이다 하지만 그건 전쟁터에 도달할때 까지 영원한 건 아니다 아무리 과학이 발전해서 기계들이 해준다고 하지만 역시 인간의 손은 필요한 법 그래서 일정 기간에 한번씩 랜덤으로 이렇게 일정 인원을 꺠워 이 우주선의 정비라든지 여러가지 체크를 담당시키는 것이었다 어쨋든 나의 사명이 생각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