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흐흐흣, 이젠 정신병자 취급을 받게 생겼네~" …

Clownpiece 0 27 0 0

"푸흐흐흣, 이젠 정신병자 취급을 받게 생겼네~" / '너 때문이잖냐...' / 나는 치밀어 오르는 울분을 씹어 삼키며 타개책을 쥐어짜내었다. / '차분히 생각해보자. 나를 제외한 모든 사람은 이 고양이를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모습은 물론 목소리, 주위에 끼치는 영향까지. 동생은 내가 혼자서 떠들고 있었으니 미친 놈 취급을 했겠지...' / 그 순간, 불현듯 떠오른 의문점 한 가지. 이건 뭔가 있다-라는 직감이 들었다...............우선, 집 구조상 내 대화가 동생에게 들리지 않았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내 방에서도 동생이 전화하는 소리가 들렸을 정도니까. 아마 형광펜을 빌리러 왔던 건 진짜겠지. 아니, 애초에 그건 대수롭지 않은 문제다. 중요한 점은, 어째서 문을 연 후에 잠시 당황한 채로 있었냐는 것. 언뜻 보면 이상한 부분이 없어 보인다. 그러나 존재하는 작은 모순점 하나. -문을 연 시점에서는 나를 제외한 누구도 보이지 않았을 것이며, 문 밖에서도 내 목소리만 들렸어야 했을 터. 내 혼잣말이 소름끼친다 해도, 들어와서 굳어버릴 정도로 놀랄 요인은 아니다. 정신병원에 전화할 일은 더더욱 아니다. 기껏해야 괴이하다는 표정으로 쳐다보는 정도겠지. 왜냐하면...「내 목소리만 들렸으니 나 혼자만 있는 게 당연하기 때문.」 어째서 내 동생은 부자연스럽게 놀라는 것으로도 모자라서, 정신병원에 전화까지 한 거지?



0 Comments
......들과 함꼐하는 즐거운 여행이 될거라고 누가 말했엇지 그게 어두컴컴한 밴 뒤편에서 바지가 벗겨진 채로 의자에 결박당해 시작할지는 몰랏는데... "츤데레라는 단어는 좀 재밌지 않냥? 보통 도도한 사람을 굴복시키는 S틱한 느낌으로 생각하지만 포인트는 데레다냥! 츤은 살짝 매콤한 양념 같은거고! 하아안참 전에는 저 의미 그대로인 적도 있엇지만 요즘 냐약한 것들은 도도하고 강한 캐릭터를 소화할만큼 위장이 튼튼 하지 못하다냥! 슬픈 세상이다냐! 여기서 문제! 나는 어떤 캐릭터일까냥!?" "뭐 너는 오디너리한 옆집의 [email protected] 거야? " "와앙 슬프게도 정답이다냐! 정답을 맞췃으니 상으로 진실게임을 할꺼다냥! 라틴 아메리카에 파견 나갔다 왔던 체카 놈들은 거길 진실 주머니라고 불렀다냐~ 쥐어짜면 진실이 나온다냐~? 너무 걱정하지 말랴냥 조금 이치! 하지만 지나면 테이스티! 하게 느끼게 될꺼랴냥! 뭐 전깃불이 파직 파직 하는 전기봉으로 전립선 마사지를 받는거보다는 낫잔냥!? 여행을 시작하면서 새로운 동료들에게 해냐하는 신고식 같은거랴 생각하랴냥! 그럼 시작한다냥!?" " 잠깐 잠깐 !! 대체 거기가 어디야!!!? 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아악!"
그리고 내가 깨어난 곳은 투명한 캡슐 같은 곳이었다 얇은 옷을 입은 내 몸 주위에는 수많은 측정장치 같은 것들이 있었고 투명한 캡슐밖에는 나와 같은 캡슐안에서 잠들어 있는 수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난 그 광경을 멍하니 보고 있다가 서서히 이게 무슨 상황인지 이해하게 되었다 우리는 지구제국이라는 거대한 우주국가에 살고 있고 현제 지구제국은 다른 외계종족과의 전쟁중이었다 그리고 나와 여기에 있는 사람들은 그 전쟁터로 향하는 병사들로 전쟁터가 너무나 먼 곳에 있기에 타임슬립형태로 잠들어서 이동하고 있던 것이었다 하지만 인간의 뇌는 타임슬립형태라고 해도 활동하기에 그 긴 시간동안 무의식상태로 두는 것이 위험하다는게 정설이다 그래서 가상현실이라는 꿈과 비슷한 상태로 만들어 끝없이 자극을 주는게 좋았기에 이런 형태의 타임캡슐안에 잠든 상태로 내가 무의식적으로 바라는 세상을 끊임없이 보여주는 것이다 하지만 그건 전쟁터에 도달할때 까지 영원한 건 아니다 아무리 과학이 발전해서 기계들이 해준다고 하지만 역시 인간의 손은 필요한 법 그래서 일정 기간에 한번씩 랜덤으로 이렇게 일정 인원을 꺠워 이 우주선의 정비라든지 여러가지 체크를 담당시키는 것이었다 어쨋든 나의 사명이 생각 … 더보기